눈치 보는 엔터·방송가, 짜릿했던 ‘중국의 맛’ 독 될까 [연계소문]

‘차이나 머니’에 웃던 연예 기획사, 콘텐츠 제작사들의 몸이 한껏 움츠러들었다. 중국의 무리한 문화 동북공정 시도에 들끓던 여론은 국내 대중문화계를 조금씩 잠식하려 들던 중국 자본에 완벽하게 등을 돌렸다. 업계에서는 중국 이슈에 극도로 말을 아끼고 있다. 단, 어느 때보다 날카롭게 촉을 세우고 있다. 짜릿했던 ‘중국의 맛’이 이제는 독이 되는 모양새다.최근 방영 2회 만에 드라마가 폐지되는 방송사 초유의 […]


Warning: printf(): Too few arguments in /var/www/u1160747/data/www/ssul.site/wp-content/themes/simple-news/inc/template-tags.php on line 58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