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장 여사장이랑 ㅅㅅ한 썰

토요일 사람 없을때 약속없어서

밤 10시 마감까지 운동하고 나니

9시 40분에 마지막까지 잇던 4명 가고

나혼자만 남앗음

10시까지 다 채우고 샤워 하려고 탈의실 들어와서 옷벗는데

음악 끊고 여사장이 탈의실 들어옴

이 아줌마가 나이는 30후 40초인거 같은데

트레이너라 몸매가 20대보다 좋음

아무튼 옷 수거하려나보다 햇는데

갑자기 탈의실 문닫고

불끄고 서브 조명등만 키고 나한테 돌진해서 키스함

벽까지 밀어붙이고 거칠게 하는데

당황스러우면서 이게 왠 떡이지?햇음

난 솔직히 헬장 출입하면서 그 여사장 인사하면서

약간 로망이 잇엇거든

아무튼 꿈이 이루어지는구나 하고

치마 벗기고 팬티 내린다음

벽에 밀어넣고 다리 하나 올리게해서 박고

한 15분 뒤치기만 존나 하다 끝냄

그날 하체 한 날이라서 4정때 쾌감 지리더라

일 다 끝나고는 난 머쓱히 샤워하고

그 여자는 밖으로 나가서 헬스장 정리 하더라

입간수에 대한 얘기는 따로 안들었는데

일종의 무언의 눈빛 교환이 있었음

지금 등록 3개월 딱 끝나는 시점이라

다른 곳으로 이사하게 되서 헬스장 바꿔야함

근데 그 사장 전부터 마감시간 임박해서 보면

다른 아줌마랑 늦게나오는 남자랑

셔터내리고 뭐 있는거 아니냐고 막 못믿겟다며

야한농담같은거 하던데 그게 맞앗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