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오면 한국법을 따를것

돈도없고 여친도 없고 배고프니 음슴   난 레스토랑에서 일했음 거기서 2개월 하니 어느정도 날라다녔음 손님은 없을땐 한적함.. 근데 맨날 청소 시키고 쉴틈 안줌 짜증났음… 이제 디너 타임시간에 2차 오픈하고 손님들 한둘이 들어오기 시작함. 근데 왠 양덕들이 들어옴 레스토랑에 양덕 많이 오니 신경은 안씀.. 여자양덕이랑 남자양덕 6~7명은 들어왔음 맥주 많이 시키고 조낸 조금씩 처먹고 접시 버리는데 빡쳤음 왜냐하면 그 접시도 우리가 닦아야 하기 때문임 게다가 조낸 오래 처먹음 3시간 이상은 처먹는거 같음 그렇게 곱지않은 시선으로 보다가 양덕파티에서 여자가 날 부름 갔더니 시불 영어로 씨부림 대충 스파게티나 바베큐는 어떻게 먹냐는거 같았음 그건 가서 주문따로 해야 가능하다고 영어로 말할려다가 그냥 한국말로 최대한 어렵게 “스파게티와 바베큐는 따로 주문을 받기에 먹고싶으면 저기서 주문받으셈” 여자 양덕은 당연히 영어로 말할줄알았기에 내 말에 당황함 주위 양덕들도 당황 다행인건지 딱 한명 통역이 되는 한국여자가 있었음 한쿡여자 통역에 여자양덕은 알아먹고 “가..감사함니다” 라고 한국말로 말함 그리고 난 “네 더시키실 건 없으시죠?” 하고 또 한국말 여자 양덕 통역 듣고 “예아.. 땡큐” ….  왜 양덕들이 영어로 물어보면 영어로 대답해야하지? 여긴 한국인데? 괜히 쫄지마셈 한국안에서 한국말은 당연히 써야하는거고 괜히 어설픈 영어로 시불거리는것보다 이게더 멋짐…ㅁ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