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대 2달만에 멘붕온 ssul

어이가 없어서 음슴채로씀 참고로 필자는 의경임

작년에 태어나서 처음으로 한 투표에 본인의 바람과는 다르게

박근혜 대통령이 당선 되는거 보고 멘붕을 재대로 하고 홧김에 의경 지원했는대 입대일이 1년 뒤임 … ㅡ ㅅ ㅡ

그래서 이왕 군대가는거 군인 말고 색다르게 경찰로 복무해보자는 생각에 1년 가까이 기다렸음 1년동안 롤만 하다가 실버에서 플래까지 찍음!!

그리고 의경 전역하면 경찰공무원 특채도 있이게 2년복무해보고 괜찮아 보이면 장래 직업으로도 할 생각으로 지원했음

(사실 촛불시위 같은 거 참여할때 방패들고 서있는 의경들은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까… 궁금하다… 라는 심리도 있었음 )

그리고 2달 전 쯤인 10월 31일에 머리 빡빡 밀고 논산 훈련소에 들어가서~ 한달동안 훈련을 재밌게 받았음 진심 규칙적으로 생활하는게 좋았음

군대에 말둑 박으라는 중대장의 권유 까지 받을 정도로 4주동안 정말 열심히 했었었음 그떄 잠시 군인으로 복무 전환할까 고민도 했음ㅋㅋ

사격도 20발에 18발 맞추고 종교행사 가서 받은 초코파이 동기들에게 뺏길까봐

화장실에서 먹어보고 불침번 서면서 집생각에 눈물도 흘리고 막 그랬음 그리고 논산에서 첫눈도 맞이하였었음 … 씁쓸했음…

그리고 아쉬운 수료를 하고 군인 튜토리얼을 마쳤음

경남지방경찰정 신임교육대에 2주간의 의경이 되기 위한 기초 교육을 받으러 갔음~ 의경 튜토리얼 스따뜨~!!!

교육 수업중에 시위진압훈련 이라고 방패를 들고 시위진압전술 이라고 막 방패들고 1자로 쫙 서고 앞으로 전진하고 후퇴하고

방패술도 하고 나름 격하지만 신나고 폼나는 훈련이였음 그래서 엄청 열심히 했음~막 전쟁놀이 하는 기분이였음 ㅋㅋ

갑자기 소대장이 제일 먼저 빠르게 정렬을 하는 소대에게 음료수를 준다는.. 무려 콜라.. 파격적인 제안을 했음 … !!!!!!!!!!!!!!!!!!!!

그래서 우리는 마치 점심시간에 급식소로 달려 가는 여고생 마냥 미친듯이 방패를 들고 막 뛰었음 ..

근대 나의 바로 앞에 뛰어가던 동기가 너무 흥분을 했는지 이성을 잃고 달리다가 방패를 떨어뜨리고 넘어졌음

나는 엄청난 반사 신경으로 방패를 피하고 넘어져 있는 동기를 피하고자 프로야구에서 볼법한 퍼스트 해드 슬라이딩을 동기를 뛰어 넘으면서 했음 …

방패를 피하고 동기를 뛰어넘어서 멋지게 땅에 넘어졌는대 … 뭔가 퍽! 하는 소리가 났음 아마 방패소리인가 부다 … 하고 그냥 넘어갔음

근대 왼쪽 무릅이 이상하게 아팠음 근대 걸을만해서 인근 병원에가서 진료를 받았음

받았는대 x ray를 찍어도 아무 이상이 없다 그래서 그냥 파스 붙히고 2주 동안 채육활동 같은거 열외하고 꿀 빨다가 자대로 배치 받았음

근대 이상하게 다리가 나아질 기미가 안보이고 통증이 심해서 자대 받은 첫날에 중대장님께가서 큰병원을 가보고 싶다 그랬음 그래서 병원을 갔더니

mri를 찍으라는 거임 근대 돈이 많이 듦… 그래서 공짜로 진단받을 수 있는 서울경찰병원 가고싶다 그랬음 ..(집안사정이 안좋음)

근대 기다리라는 거임… 다리는 아파서 짜증나고 자대 배치받은 신병인대 다리가 안좋아서 빠르게 움직이지도 못하고 눈치 엄청나게 보이고 …

정말 서러웠음.. 선임들 중에서는 엄살 피우지 말라고 구석에서 뭐라하는 선임도 있었음 .. 개념 없다고 나름 욕좀 먹고 서러웠음 ..

(취사장 청소 사역 , 분리수거 , 위병소 근무 , 부대 청소 ,중대 소등 등등 막내가 하는 잡일 거의 다 했음 느리다고 욕먹어 가면서 )

그렇게 1주일 버티고 드디어 서울을 보내 주겠다 해서 좋았음(자대는 경상남도 진주 라서 서울까지 버스타고 4시간) 그래서

아픈 다리를 이끌고 4시간동안 버스를 타고 경찰병원을 갔음 .. 태어나 수학여행 뺴고 처음가는 서울이라서 많이 촌놈 티좀 냈음 ..

버스타고 가면서 막 기아 ,현대 건물 같이 크게 있는거 보고 우와~ 거리고 큰 아파트 보고 이야 저런대는 얼마할까 ? 이생각 하면서

역시 서울은 서울이구나 하고 생각하면서 지하철도 타보고 우여 곡절 끝에 경찰병원에 도착해서 접수를 했음 ..

근대 MRI검사를 하려면 예약을 해야하는대 적어도 2주뒤에 와야한다 그러는거임 …

미치는줄 알았음.. 동생이 내가 잠시 화장실 간 사이에 치킨 닭 다리 다 먹었을때 보다 더 화가났었음

근대 지금 검사를 못하면 2주동안 자대에서 소대27명, 중대 82 명의 시어머님들과

지옥같은 나날들을 보낼게 뻔했기 때문에 해달라고 떄를 썼음 … 그러니 예약 취소자가 있으면

해주겠다고 해서 3시간 기다렸다가 겨우 MRI 검사를 했음 !!! 정말 태어나서 이렇게 기뻤던 적이 별로 없었던거 같았음 1인1치킨 한기분??

그리고 검사를 하고 의사와 면담을 하는대 … 의사가 MRI 검사한거를 보는대 표정이 안좋음… 갑자기 휴대폰을 꺼내더니???

수술하느라 못먹은 점심을 먹으러간 과장이라는 직책의 의사를 다급히 부름……!?

집에서 숨겨놓은 성적표를 들켰을떄보다 더 불안했음 .. 마치 심영이 고자 될때의 느낌이였음 …

막 뛰어와서 의사 두분이서 말을 해대는대 … 후방십자인대 파열이라는 진단을 내려주심…. ㅇㅁㅇ..!!

그리고 의병재대(의가사) 할수도 있으니 마음의 준비를 해놓으라는거임… !?

멘붕이왔음…. 그냥 한번 넘어졌는대 십자인대 파열이라니……… 어이가 없었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리고 머리 빡빡밀고 온지 2달도 안됫는데 무슨 재대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 다음으로 엄살 피우지 말라던 선임들과 병원 빨리 안보내준 각 부대 담당자들에게 화랑 분노가 치밀었음 … ㅋㅋㅋㅋㅋㅋ

그리고 의사는 당장 입원해야한다고 호들갑을 떨고 하는대 막상 경찰 병원에 입원할 자리 병동?병실?이 없어서 2일 뒤에 오라는거임…

이건 무슨 x같은 경우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나라에서 부름을 받아서 입대하고 훈련 받다 다쳤는대 이런 대우를 받으니 진짜 서러웠음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집에 손을 벌려서 사제 병원에서 입원하고 수술하자니 돈이 3~400 이 나온다 그러고 … 군인 신분이라서 보험도 안된다 그럼 이미 군인 신분으로

검사를 한번 받아서 ㅋㅋ 설령 보험이 된다 해도 돈이 100가까이 깨지고 ….ㅋㅋㅋ

집이 어려운것도 서러웟고 나라에서도 이렇게 대처하니 서러웠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지금은 집에 병가로 내려와 내일 서울병원에 다시가서 병실이 있기만을 기도해야하는 상황임 ..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친구들은 군생활 1년 반정도 안한다고 부럽다고 말하지만 …. 지금 멘붕이 와서 미칠지경임 ……….

입대 한지 2달도 안됫고 자대간지 8일 … 정말 어이없음 ㅋㅋㅋㅋㅋㅋ ㅠㅠㅠㅠ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