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토토에 대하여

스포츠시청을 즐기는 사람들이라면 한 번쯤 들어 봤을 법한 프로토, 토토.

최근 프리미어리그 개막을 앞두고 프로토에 대한 관심이 증폭되고 있어

프로토와 토토(합쳐서 스포츠토토로 칭하겠다)는 무엇이며,

하는 방법과 손익구조가 어떻게 되어 있는지 간단하게 짚어 보도록 하겠다.

  스포츠 토토란 무엇인고 하니,

대중 스포츠를 대상으로 경기 결과를 예측 투표해 결과에 따라 환급금을 받는 스포츠레저게임이다.

일주일에 두 번, 수요일과 토요일에 대상경기를 공지하고 배팅시간을 주는 형식으로

온,오프라인 모두 배팅이 가능하다.         

1. 토토의 역사와 수익구조


  우리나라의 토토역사는 2001년 10월 6일 ‘축구토토 1X2’가 처음 발매된 것을 그 시작으로 한다.

이후 프로농구(2001년 11월), 프로골프(2004년 6월), 프로야구(2004년 7월), 민속씨름(2004년 9월), 프로배구(2006년 11월)로 대상범위가 넓어졌다. 프로토보다 토토가 먼저 생겼다는 말씀!


  그렇다면 스포츠토토의 수익구조는 어떻게 될까?

토토를 웬만큼 했다는 사람들도 정작 그 수익구조에 대해서는 모르는 경우가 많다.

기본적으로 스포츠토토는 공익사업이다. 그래서 토토 구매자들이 돌려받는 돈, 즉 환급금의 비율이 낮다. 경마와 경정은 환급률이 각각 72%, 70%지만 스포츠토토는 불과 50%다. 20%면 실로 엄청난 차이이다.

  나머지 50%는 사업자인 (주)미디어플렉스에게 돌아가는 위탁운영비 19.382%와 수익금 30.638%로 나뉜다.

  수익금은 월드컵축구경기장 건립비(50%), 국민체육진흥기금(30%), 발행대상 운동경기 주최단체(10%), 문화관광부장관이 정하는 문화체육사업(10%)에 쓰이는데, 2008년 3월 월드컵 축구경기장 건설지원금 상환이 끝나기 때문에 전체 수익금의 50%가 국민체육진흥기금으로 몽땅 전환된다.

따라서 현재 수익금은 각각 국민체육진흥기금에 80%, 발행대상 운동경기 주최단체에 10%, 문화체육사업에10%가 배분되고 있다.

2. 토토와 프로토의 차이

  우선 토토와 프로토는 배당에서부터 차이가 있다.

토토는 구매자들의 총 구매금액을 퍼센테이지로 환산해 당첨자들에게 환급하는 구조이고,

프로토는 오즈라는 스포츠전문가들이 경기전에 미리 승,패확률을 분석해서 배당률을 공지한다.

따라서 프로토는 전체 배팅액에 상관없이 배당률이 고정되어 있는(물론 약간의 배당률 수정은 가끔 있다) 구조라고 할 수 있겠다.

  배팅방법도 다른데 일반적으로 토토는 축구,야구 3게임의 스코어를 맞추는 게임,

야구 14경기의 승1패(1은 승패에 관계없는 1점차승부를 뜻한다)를 맞추는 게임 등

토토측에서 배팅경기로 정한 몇 경기의 결과를 전부 맞춰야 당첨되기 때문에 당첨확률이 낮다.

그러나 배당액은 그만큼 높기 때문에 한마디로 ‘대박’이 있다.

  그에 반해 프로토는 경우에 따라 다르지만 대략 이삼십경기의 배당률을 공시해 놓고, 그 중 마음에 드는 경기를

2~10경기 골라서 승,무,패(야구의 경우 승,패)로 고를 수 있게 해서 배당을 받는 구조이다.

흔히들 2경기의 결과만 예측배팅하는 것을 2폴더라고 말하는데 이렇듯 흔히들 예상하기 쉬운 자신있는 경기만 배팅할 수 있기 때문에 당첨확률은 토토보다 훨씬 높다. 물론 배당은 그만큼 낮다는 거~!

3. 토토와 프로토로 돈을 딸 수 있을까?

  물론 스포츠경기만 미친듯이 분석해서 경기결과를 꿰뚫어보는 혜안을 지닌 사람이 없다고는 말 못하겠다. 실제로 귀신같이 경기결과를 예측하여 역배당(일반적으로 이기기힘들다고 예측하여 배당률을 높게 주는경기)을 잡는 사람들도 많고, 드물지만 초인적인 절제력과 냉철한 배팅으로 상대적으로 당첨확률이 높은 2폴더만을 고집하며 돈을 야금야금 지속적으로 따는 사람들도 있다고 한다.

  하지만 그건 우리같은 범인들에게는 해당되지 않는 말이다. 우리는 ‘공은 둥글다’라는 명언을 가슴속에 새겨야 할 필요가 있다. 돈을 따려는 목적을 가지고 투기성으로 배팅하는 행위는 90%이상 돈을 잃게 되는 결과를 가져온다. (아…내돈….ㅜㅁㅜ)

  간단하게 생각하면 된다. 스포츠토토는 공익사업이기 때문에 세금이 많다. 그말인 즉슨, 배당률이 산술적인 계산보다 낮다는 것이다.

-이 밑의 두 단락은 읽기 귀찮다면 패스해도 좋다-

  야구같은 경우 전력이 비슷한 두 팀 A 와 B 의 경기배당이 떳다고 치면, 산술적으로는 배당이 두팀에 각각2.0 – 2.0에 가깝게 나와야 한다.

  그러나 전력이 비슷한 두 팀이 만났을 때의 배당은 보통 1.60 – 1.77 혹은 1.66 – 1.70 정도로 홈팀에게 약간 더 어드벤테이지를 주고 배당률을 2.0보다 0.3정도 낮게 공시한다. (0.3은 당연히 세금의 몫이다)

  쉽게 말하면 배팅액이 -100%가 될 확률이 50%, +70%가 될 확률이 50%란 소리다.

거기다가 최소 2폴더는 가야하니 (1.7배당을 기준으로 봤을때) 배팅액이 -100%가 될 확률이 75%, +289%가 될 확률이 25%이다. (25%의 확률로 배팅액이 +400%가 되야 확률적으로 본전이다. 하지만 현실은 +289%)

즉, 위험 대비 수익률이 굉장히 작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예측이 비교적 손쉬운 경기, 예를 들면 저번시즌의 맨유 vs 더비 같은 경기같은 손쉬운 경기들을 고를 수 있다는 메리트가 있기 때문에 프로토로 돈을 딸 수 있다는 상상을 하곤 한다. 물론 찬스가 없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역시 2폴더 이상이기 때문에 매번 항상 눈에 보이는 손쉬운 경기만 있는 것은 아닐뿐더러, 가끔씩 터지는 무승부크리는 많은 토터들에게 좌절을 안겨주곤 한다. 토토도 마찬가지이다.

-결론적으로 말하자면 역시 ‘공은 둥글다’이다. 따라서 프로토,토토로 거액을 배팅해 돈을 따려는 생각은 일찌감치 버리도록 하자. 불로소득이 쉬운 게 아니다.

 4.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토토와 프로토를 즐기는 사람들이 많다. 대부분 소액으로 즐기는 사람들이다. 배팅액은 100원부터 10만원까지 가능하기 때문에 부담없는 마음으로 친구랑 야구장갈때 주머니 뒤져서 100원, 혹은 500원 배팅하고 흥미진진하게 경기를 관람한다면 그 짜릿함은 100원, 500원보다 더욱 값지지 않을까?

  진정한 토토와 프로토의 목적을 깨닫고 우리모두 건전한 스포츠정신을 잊지 않도록 해야겠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