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실폰 팔다 경찰서 가게 된 ssul

내 친구 이야기다. 대학교 도서관 야외테라스에 놓여져있던 겔노트 핑크 가져옴 16기가.

그래서 바로 네이버 중고나라 알아본뒤 아마 네이버 올려져있는 글 찾아서

연락 후 직거래하다 사복경찰 함정수사에 걸림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마 벌금 오십만원인가 내는걸로 암,

따른 친구는 택배거래 한다며 지금 안심하고 있음.

그래도 계좌랑 자기 이름 핸드폰번호 아는데 위험하지 않을까?

말했는데 안들음, 안 위험하나?? 택배는.

걔가 하는 말이 어차피 공짜로 주운거니까 상대방이 잠수타도 걍 그만이라는 식으로 믿고 택배보낸다고 함. 이거 괜찮은거냐ㅋㅋㅋ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