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욕탕에서 딸치는 초딩보고 욕한 썰

저번주에 겪은 일인데 문득 생각 나서 씀한 저녁 6시 쯤인가? 학교 마치고 목욕탕에 갔는데목욕탕 영업이 거의 끝날 무렵 대라서 사람은 거의 없었음몸을 탕에 불리고 때를 밀고 있었는데제 건너편에 초딩으로 보이는 쪼마난 새끼들 둘이서 계속 웃으면서 장난치고있었는데그 ㅅㄲ들 얘기하는걸 들어보니ㄸ치면서 “아~ 아~ 존나 아~ 존나~ ” 이 지랄 하면서서로 쳐웃고 번갈아가며 딸치고 있었음.그러다가 한 ㅅㄲ가 결국 싸게 되면서 “아..앙ㅇ아앙'” 이지랄 하는데 ㅅㅂ 사람이 아무도 없으면 몰라도맞은편에 내가 다 보이는 곳에 보란듯이 있는데도미친ㅅㄲ들이 난 안중에도 없고 대놓고 ㄸ치고 있으니깐기분 ㅈ 같아서 ” 야이 ㅆㅂ 도란ㅅㄲ야 머하노?? ” 이러니깐당황했는지 뻥쪄서 아무말도 안하고 걍 대충 씻고 나감….아 지금 생각해도 조 패고 싶네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