ㄸ치면서 존나 서러웠던 썰

예전에 여친이랑 좀 떨어져 있던 시절이 있었는데

그러다 한달인가 한달보름만에 만남.

존나 낮동안 재밌게 놀다가

밤에 ㅁㅌ로 갔는데

내가 갑자기 식은땀이 나고 열이 나기 시작함.

여친이 존나 걱정함.

내가 몸살인 것 같으니까 한 숨 자고 나면 괜찮을 거라고 하니까

이 년이 나를 침대에 눕히고 막 간호함.

그래서 존나 고맙다 싶었는데.

땀 딱는다고 옷 벗기더니

상체고 하체고 할 것 없이 다 닦아냄

난 감동해서 아 이년이 나를 정말 사랑하는구나 했지.

근데 ㅅㅂ

ㅈ 있는데를 계속 닦으니까

아프고 자시고 일단 ㅂㄱ가 됨.

그러고 나서

잠이 잘 안오냐고 묻더니

그냥 그렇다라고 하니까

잠 잘오게 해준다고

올라타더니

ㅍㅍㅅㅅ를 시작함.

나는 씨발 아파 죽겠는데

이 년은 위에 올라타서 방아찧고 있고

나는 뭔가

씨발 나는 이 년한테 남자인가 바이브레이터인가

아무리 굶주려도 그렇지 이게 뭐하는 짓인가

싶어서 존나 서러웠음.

생체ㄷ도의 설움…ㅋㅋㅋㅋㅋㅋ